'박인권 야왕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1.15 '야왕' 청와대 영부인 내실에서의 한 발의 총성, 총의 주인은 누구? (6)
2013.01.15 12:35




조영광 감독과 옥탑방 왕세자 이희명 작가의 작품을 풀어가는 특징중의 하나가 첫회 강렬한 복선과 비밀장치를 만든다는 점입니다.

두가지 질문(하류의 출생의 비밀과 총에 맞은 사람은 누구인가?)을 던지셔서 답 하나를 찾아봤습니다. 추측해 보는 답은 글 말미에서 읽어보시고, 스포를 원하지 않는 분은 글을 읽지 말기를 권합니다.

스포가 아니면 빗나간 추측이기는 하겠지만, 총의 주인이 누구냐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극중 주다해(수애)의 선택이 중요하기에 큰 스포는 되지 않을 듯 하고, 그리 중요한 문제는 아닐 듯하기는 합니다만, 제가 입이 근질근질하면 못참는 성격이라(황소뒷걸음치다 혹이라도 덜컥 쥐라도 잡았다면 감독님과 작가님께 죄송;;). 

 

SBS의 드라마 2013년 첫신호탄은 청와대 영부인의 내실에서 울려진 한 방의 총성으로 시작했습니다. 사랑과 복수라는 식상한 소재, 착한남자의 구도와 비슷함은 어쩔 수 없는 상황입니다. 박인권 화백의 야왕전을 원작으로 했기에 큰 스토리 줄기를 고치기란 힘들어 보이기는 합니다.

원작과 어떻게 다를지, 어떤 반전들이 기다리고 있을지, 권상우와 수애의 연기에 많은 부분 기대고 갈 수 밖에 없어 보입니다. 개인적으로는 김성령의 연기가 기대가 되네요. 첫회 주연배우들의 안정적인 연기력은 불안하지 않은데 시청자들을 스토리로 흡입할 수 있을지는 솔직히 미지수입니다.

워낙 기존의 드라마에서 많이 봐왔던 설정들이 과거의 회상속에 뻔히 읽힐 정도로 등장해서 말이죠. 스무살 주다해와 그보다 몇살 위인 하류의 적응안되는 청춘연기는 잠시 어질... 서른 두 세살의 영부인이라...그것도 현실감은 없고 길게 나올 것은 아니기에 패스~ 

 

사랑하는 여자를 위해 몸도 마음도 헌신한 남자가 배신을 당하고, 처절한 복수를 향해 달려가는 복수극, 그 끝은 결국 지독한 사랑이 기다리고 있음을 봐버린 느낌이랄까? 그렇네요. 피가 뚝뚝 떨어지고 두 사람이 서로에게 기댄채 모든 것이 끝나버린 듯한 허탈함으로 뱉는 자조적인 독백이 이 드라마의 결말은 아닐 것입니다. 드라마 중간의 한 지점일 뿐이겠죠.  

 

청와대의 총성과 함께 하류와 주다해는 12년전으로, 그리고 다시 7년전으로 향합니다. 20년에 걸친 그들의 질긴 인연과 그 속에 던져지는 예기치 않은 사건들, 그리고 그 긴 세월만큼이니 켜켜이 쌓인 사랑은 보는 이의 가슴을 무겁게 짓누릅니다. 주다해의 인생이 정말이지 개막장같은 드라마의 한 편같아서 말이죠. 주다해의 욕망에 대한 설명부분입니다. 한남자의 순애보를 거름삼아 처절하게 그를 버리면서까지 최정점으로 달려가고야 만 불나방의 멈추지 못한 욕망.

차에 연탄을 피우고 어린 주다해를 두고 동반자살을 시도한 부모, 어머니는 다행히 살아났지만, 어린 다해를 보육원에 맡기고 몇해 뒤에 새아버지와 함께 다해를 보육원에서 데리고 나가면서, 어린 다해의 인생은 처절하리만큼 아픈 불행속에 던져집니다. 보육원에서 엄마이자 아빠이자 오빠였던 하류와 헤어지고, 짐승같은 새아버지의 성추행을 당해야 했습니다. 

새아버지를 피해 어머니와 집을 나와버렸지만, 지독한 가난은 그들 모녀에게는 가혹하리만큼 무서운 것이었습니다. 어머니의 장례를 치를 돈이 없어 3일간을 아무 것도 먹지 못하고 어머니의 시신곁에 우두커니 앉아있었던 다해, 그녀를 죽음의 문턱에서 구한 것은 어린 시절 보육원에서 헤어졌던 하류 오빠였습니다. 

다해를 만난 하류는 장제사(말의 굽에 편자를 박는 전문직)를 준비하기 위해 모아둔 돈으로 다해 어머니의 장례를 치르고, 하류가 일하는 목장으로 데리고 와 공부에 전념할 수 있게 합니다.

 그리고 다해와 하류는 그들의 인생에서 가장 행복했을 한 때를 보냅니다. 원하는 대학에 입학하고, 그들의 사랑도 시작하죠. 다해에게는 불행 끝 행복 시작의 시간이었을 겁니다. 끔찍한 사건이 일어나기 전까지는 말이죠. 다해에게 성집착을 보이는 새아버지을 흉기로 찔러버린 그 사건... 다해를 대신해 하류가 대신 감옥에 갔으리라는 것은 어렵지 않게 짐작할 수 있습니다.

혼자 남겨진 다해는 하류가 호스트빠에서 일하기로 하고 받은 돈으로 대학에 진학하고 독학으로 학교를 졸업했을 것이고, 그 시간 하류는 대신 죄를 쓰고 감옥에서 시간을 보내거나 비밀에 부쳤을 수도 있겠죠. 착한 남자에서 봤던 구도라 늦게 출발한 야왕으로서는 쓴 맛을 다셔야 했을 듯;;

 

첫회 의문의 총성을 베일로 깔고 드라마가 시작되었는데요, 누가 총에 맞았는지, 피의 주인이 누구인지는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바닥에 떨어진 이상한 각도의 총 한자루, 뚝뚝 떨어지는 피, 그리고 수애가 입은 하얀 투피스에 물든 피, 수애의 복부에 흥건하게 고인 피는 총을 맞은 인물이 수애임을 보여주는 듯 합니다.

그런데 이상하죠, 분명 총구를 겨눈 것은 영부인 주다해(수애)였는데, 총을 맞은 사람은 주다해처럼 보이게 연출을 했습니다. 그런데 표정은 하류(권상우)가 총에 맞은 듯한 모습이었고요. 

여기서 부터는 추측이니 무시하고 넘어가셔도 됩니다. 추측을 해보자면, 수애가 총을 꺼내들고 두 사람 사이에 대화가 더 오갔을 것입니다. 수색영장을 가지고 온 특검 검사 하류, 그 역시 총을 소지하고 있었을 가능성입니다. 두 사람 중 총을 발사했다면 주다해였을 듯합니다. 하류는 그녀에게 총을 쏘지 못합니다. 복수를 위해 달려왔지만 그 복수는 사랑이라는 다른 이름일 뿐.

하류는 다해의 총을 빼앗아 바짓단 양말 속에 숨기고 자신의 총을 바닥에 내려놉니다. 살인자 영부인이라고 했지만 하류는 주다해에게 살인죄를 씌울 독함이 없는 사람, 그래서 자신의 지문이 묻은 자신의 총을 바닥에 내려놓죠. 이후 전개되는 이야기는 주다해가 모든 것을 내려놓고 처음 하류를 만났던 판자촌의 주다해로 돌아가느냐의 선택이 남겨진 셈. 

 

이를 뒷받침하는 것이 권상우의 구겨진 왼쪽 바짓단. 제가 야왕 첫씬에서 주목한 것은 바닥에 떨어진 권총과 권상우의 이상하게 정리되지 않은 바짓단이었습니다. 수애의 오른 손에 들려있었던 총을 떨어뜨렸다면, 오른쪽 바닥에 떨어졌어야 했을텐데(총을 쏘고 놀라 떨어뜨렸다면), 왼쪽에 떨어져 있는 것이 이상하죠.

그리고 말끔하게 차려입고 청와대에 들어섰던 권상우의 왼쪽 바짓단이 뒷부분이 말려올라간 듯하고, 앞쪽에 뭔가를 넣은 듯 뭉툭한 모습이 오래도록 카메라에 잡힌 것이 감독이 던져준 힌트는 아니었을까?싶더군요. 그래서 이 드라마는 하류의 복수극이 아니라, 결국 그 끝이 지독한 사랑이었다는 결말을 본 느낌이었네요.  

하류는 그의 사랑을 찾을 수 있을까? 모든 것을 건 한남자의 지독한 사랑은 파멸을 향해 달려가는 불나방의 날개짓을 멈출 수 있을까? 드라마가 이야기하고 싶은 것은 하류의 복수가 아니라, 복수보다 지독한 사랑은 아닐까?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하고 싶으시다면 클릭▶▶▶▶



Trackback 1 Comment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