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령 17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7.26 '유령' 소지섭의 치명적 실수? USB는 엄기준 잡기 위한 덫 (5)
2012.07.26 12:24




전재욱 국장의 어이없는 피습으로 박기영이 위기에 처했습니다. 요란한 싸이렌 소리는 조현민을 통해 신경수 국장이 박기영(김우현)을 살해용의자로 체포하려고, 조치를 취했다는 신호였겠죠. 박기영과 전재욱이 비밀리에 접촉을 했는데도, 접선장소와 시간까지 노출되었다는 것은, 경찰청에 이미 깔려있는 세이프텍 백신프로그램 때문이었으리라는 추측이 가능합니다. 
남상원 사장이 살해되는 현장에 함께 있었다는 동영상이 공개되면서 도망자 신세가 된 박기영은, 전재욱 국장을 살해하려 했다는 누명까지 뒤집어 쓰게 생겼습니다. 엎친데 덮친격이라고 수배까지 받고 있으니, 박기영의 운신의 폭이 더욱 좁아지기만 합니다. 김우현의 본가도 경찰이 깔려있으니 숨어지내기도 힘들 듯 싶고 말이죠.
남상원의 살인사건을 묵과하면서도 김우현이 조현민의 공조자가 되었던 이유도 밝혀졌지요. 김우현은 공조자가 아니었습니다. 세이프텍의 실체와 조현민의 음모를 밝힐 결정적인 증거를 찾기 위해, 홀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었던 것이었지요. 내부스파이라는 것을 모르고 신경수 국장을 믿었던 우현은, 조현민과 세이프텍 관련 수사보고서를 올렸지만, 신경수 국장의 만류로 때를 기다리고 있었던 것이었죠.
세이프텍 백신프로그램을 막으려고 했던 김우현은 남상원의 죽음을 덮어버린 실수를 했지요. 철저하게 조현민의 덫에 발목을 잡혔던 것이었죠. 김우현의 눈앞에서 남상원을 죽인 이유는, 김우현에게 약점을 만들려 했던 조현민의 계획된 범죄였습니다. 김우현 앞이 아니었어도 그에게는 필요하지 않는 사람을 분류되어 클릭 한 방으로 제거해 버릴 사람이었지만 말이죠.
놀랄만한 반전은 김우현의 아버지 김석준이 언어소통을 할 수 있는 상태라는 것이었죠. 손도 조금은 움직일 수 있는 상태였고 말이죠. 기영이를 알아보는 김석준의 눈에 고인 두 가지 종류의 눈물이 마음이 아프더군요. 아들 우현이 죽었다는 것과 13년전 세강정치자금 사건으로 경찰대를 자퇴한 기영이 그 사건과 다시 마주하고 있음을 본 심정이 어떠했을까 싶어서 말입니다. 자신은 비겁하고 부정직했지만, 아들 우현은 때묻지 않은 경찰이었음을 밝혀주고 싶은 김석준의 마음이 전해지더군요. "우현이는 모든 걸 밝히려 했어. 우현일 믿어야 한다". 
김석준의 말은 삼총사에게 중요한 단서를 주었지요. 우현이가 모든 것을 밝히려 했었다는 것은, 조현민과 손을 잡은 것이 아니라는 확신과도 같았으니까요. 용의주도했던 김우현은 수사과정을 담은 일지를 USB에 옮겨 본가 김석준의 합탁서랍에 숨겨두었고, USB에서 조현민과 세이프텍 관련 사건 보고서를 발견합니다. 백신프로그램의 소스코드를 찾아내려고 했던 김우현은, 결정적인 증거였던 남상원의 노트북을 받아보지 못하고 공장폭발사고로 죽음을 맞이했던 것이었지요.
그런데 말이죠, 김우현의 모든 비밀을 알게 된 박기영은 치명적인 실수(?)를 하고 맙니다. 전재욱 국장에게 연락을 취해 김우현의 USB를 넘겨버린 것이죠. 물론 박기영이 누구입니까? 원본을 넘기지는 않았을 겁니다. 전재욱 국장에게 USB를 넘긴 것은, 신경수 국장의 정체를 알리려고 했던 이유가 컸습니다. 사이버 수사팀으로 복귀가 불가능한 박기영으로서는 전재욱의 수사협조가 필요했을테고요.
엘리베이터를 타는 순간 뭔가 불길한 예감이 오더니만, 킬러가 타고 있을 줄이야! 대영팀의 권도형 맞죠, 안경을 벗어서 잠깐 못 알아봤지만... 암튼 이 놈한테 피습을 당해 피를 흘리고 쓰러진 전재욱 국장을 박기영이 발견하는 장면으로 끝이 났는데요, 엘리베이터 안을 찍은 CCTV를 수거해야 하는데, 조현민이 빠를지 삼총사팀이 빠를지 모르겠습니다. USB는 조현민의 손으로 넘어간 듯 보이는데 전재욱 국장의 생사가 궁금합니다.
전재욱 국장은 죽었을까요? 제 소설 속에서는 죽지 않습니다. 희망사항입니다만, 다행히 급소를 피해 구급차에 실려가 수술을 받고 회복중이랍니다. 어차피 USB를 빼앗긴 전재욱 국장이 신경수 국장의 범죄를 입증할 방법도 없으니, 병원에서라도 살려뒀다가 일이 정리되면 사이버 수사대를 앞으로도 지휘해야 할 것 아닙니까? 김은희 작가님은 다 좋은데, 사람을, 그것도 꼭 필요한 사람을 씀벅씀벅 고민없이(ㅎ) 죽이는 경향이 있습니닷! 
시청자의 예상을 깨고 전재욱 국장이 살아있는 것으로 해피반전 하나 만들어 주십쇼~~

그럼 본격적인 소설로 들어가 보겠습니다. 박기영이 이해되지 않은 부분이 있었습니다. 경찰청에 이미 세이프텍 백신프로그램이 깔려있다는 것을 알고 있는 박기영인데, 그런 중요한 USB를 전재욱 국장에게 덥썩 넘겨버린 것이 박기영답지 않았거든요. 전재욱에게 그냥 보여줘도 될 일을 친절하게도 경찰청에 가서 꼭 열어보시라는 듯 전재욱 국장에게 넘겼으니 말이죠. 제 소설은 박기영이 일부러 김우현의 USB를 넘겼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것이 조현민에 게 친 박기영의 덫이었습니다.
제가 컴퓨터 관련해서는 거의 문외한이지만, 유령을 보면서 몇가지 배운 것이 있다면, USB를 꼽는 순간 악성코드가 심어질 수도 있다는 것, 특별한 프로그램을 자동으로 깔게 하는 프로그램들이 있다는 것을 알았다는 점이랍니다. 박기영이 경찰청에 세이프텍 백신이 깔려있는 것을 알면서도 USB를 넘긴 것은 조현민을 끌어들이기 위함이었을 겁니다. 
신경수 국장에게 총을 겨눈 박기영이 쏘지 않고 가면서 했던 말이 있었지요. "당신한테 어울리는 결말은 따로있어", 신경수의 결말은 김우현의 보고서였습니다. 남상원의 살해현장에 있었던 일들에 대한 상세한 사건보고서와 조현민과 세이프텍에 관한 보고를 받았던 신경수의 결재싸인을 공개해, 신경수가 조현민에게 공조했음을 공개적으로 보여주려고 했던 것이었죠. 전재욱 국장의 피습과 USB을 빼앗겨 계획에 조금의 차질이 빚기는 했지만 말이죠.
그런데 한편으로는 USB가 조현민에게 넘어갔다는 것이 박기영에게는 조현민을 잡을 결정적 반격의 기회를 만들어 줄 듯합니다. 위에서도 언급했듯이 박기영은 USB에 다른 프로그램을 깔아두었을 거라는 게지요. 제가 상상해 보는 상황은 이런 거랍니다. 조현민이 손에 넣은 USB를 꼽는 순간, 조현민의 컴퓨터가 박기영에 의해 해킹당한다는 것입니다. 와우! 상상만 해도 짜릿!!! 해킹프로그램을 깔아 민간인을 사찰하고, 모든 사람을 그의 지배에 두려고 했던 조현민의 뇌가 박기영에게 읽힌다는 것이 말이죠.
조현민의 컴퓨터는 박기영에게 해킹당하고, 그의 모든 비밀들을 박기영이 읽는 것이죠. 세이프텍 소스코드까지 분석할 수 있게 되고 말입니다. 칼로 흥한자 칼로 망한다고, 해킹으로 흥하려는 자 해킹으로 망하게 해주는 것이죠. 이런 반격이야 말로 조현민을 가장 비참하고, 처절하게 무너뜨리는 방법같은데 말입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추천(ViewOn)은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다음아이디가 있으신 분은 '구독'을 누르시면 제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모든 사진은 인용을 목적으로 하였으며, 저작권은 해당 방송사 측에 있습니다.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하고 싶으시다면 클릭▶▶▶▶



Trackback 0 Comment 5